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기나긴 조문행렬' 故 신격호 명예회장 영결식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1.22  14:30:27
  • 2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고 신격호 전 롯데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열렸다. 6시 현대아산병원에서 신 명예회장의 발인을 마친 뒤 곧바로 영결식장으로 향했다.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남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의 아들 신정훈씨가 영정을 들고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차남인 신유열씨가 위패를 들고 영결식장안으로 들어섰다.

이홍구 전총리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추도사와 추모영상이 나간뒤 조문객 헌화와 유가족대표의 인사말을 끝으로 영결식이 끝났다.

고인의 월드타워 순례에서는 롯데 임직원들이 도로에 도열해 신 명예회장의 가는길을 환송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김현수 기자 dada245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