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혁통위, 다음달 중순 신당 창당 로드맵 발표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1.22  16:03:5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시민단체, 통합신당 창당 참여 여부 놓고 고민 중

   
▲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혁신통합추진위원회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보수통합 작업을 이달 안에 마무리하고 다음달 중순 통합 신당을 창당한다는 로드맵을 22일 발표했지만 일정대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혁통위가 계획한 일정대로 필요한 일들을 하고 통합신당이 출범되면 혁통위는 자동해산할 것”이라면서 로드맵을 제시했다.

오는 23일부터 30일까지는 제정당과 시민단체, 개인 통합 동참 활동 및 성과를 취합하기로 했다.

이달 27부터 30일까지는 성과 점검 및 통합 관련 사항 회의를 마무리 후 31일엔 ‘범중도보수 통합 결과 1차 대국민 보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다음달 초 통합신당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중순에 신당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위원장은 “통합신당은 정당의 지식정책 기능을 대폭 강화해 지식 정당화로 만드는 것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합신당이 만들어진 후 총선 전까지 공식 지도부를 구성하는 전당대회를 열기가 어렵다”며 “선거 전까진 선거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당을 운영하고, 총선 후 공식적으로 당헌‧당규를 손봐서 전당대회를 통해 공식 지도부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예고되고 있다. 이날 혁통위 회의에서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기득권 지키기에만 급급하다면서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으면 시민단체들이 철수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당대당 협의체를 구성해 통합을 논의한다고 합의를 하면서 통합의 한축인 혁통위의 역할이 사실상 상실되면서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발한 것이다.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무엇을 내려놓았고, 새로운보수당은 무엇을 내려놓았는가. 내려놓은 것 없이 기득권 지키기만 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폭삭 망한 옛날의 새누리당이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은 통합이 아니다. 그것은 도로 새누리당이다”고 질타했다.

시민사회단체가 혁통위 참여에서 철수할 수도 있다고 밝히면서 통합 논의가 또 다시 벽에 부딪힌 모습이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핫이슈

ad39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