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공주시, 봄철 산불 발생요인 차단 ‘안간힘’

  • 류석만 기자
  • 승인 2020.01.23  07:35:23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산불방지대책본부 운영 … 산불감시 기동대원 등 165명 투입

   
▲ 충남 공주시가 건조한 날씨로 산불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2월부터 5월 15일까지를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산불전문진화대 훈련 장면). 사진=공주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충남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건조한 날씨로 산불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2월부터 5월 15일까지를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

이를 위해 시는 본청과 16개 읍‧면‧동에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하는 한편, 산불전문진화대 45명과 16개 읍‧면‧동 산불감시 기동대원 120명 등 총 165명을 선발·투입한다.

시는 이들을 산불 취약지에 배치해 집중 순찰 및 입산자 계도활동은 물론 논·밭두렁 및 농산폐기물 소각 행위 단속을 통해 산불 발생요인 사전 차단에 나선다.

또한 산불이 발생할 경우 전문진화대와 진화차량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투입하는 등 산불 초동진화에 총력 대응하고, 충남도와 청양산림항공관리소, 경찰서, 소방서, 군부대 등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대형 산불에 대비한다.

이밖에 관내 반포면 공암리~송곡리구간 우산봉 등 1개 노선 1.21km의 등산로를 폐쇄하고 태화산 등 19개소 2만 5625ha를 입산통제구역으로 지정해 등산객들의 실화예방에도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특히 봄철 산불발생의 주요원인이 논·밭두렁 및 농산폐기물 불법 소각과 입산자 실화가 대부분이어서 마을 단위 ‘소각 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 캠페인을 실시해 주민들의 협조와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김기형 산림과장은 “자칫 작은 실수로 소중한 산림자원을 소실하지 않도록 철저한 예방활동을 펼치겠다”며 “허가를 받지 않고 논·밭두렁 및 농산폐기물을 태우거나 입산통제 구역에 출입하지 말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류석만 기자 fbtjraks@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핫이슈

ad39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