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공주시, 옥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전국 모범사례로 추진

  • 류석만 기자
  • 승인 2020.01.29  07:56:01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김 시장, 옥룡동에서 14번째 ‘시민과의 대화’ 이어가

   
▲ 지난 28일 김정섭 충남 공주시장이, 관내 옥룡동사무소에서 14번째 시민과의 대화를 갖고 시민 소통행보를 이어갔다(옥룡동 주민과의 대화 장면). 사진=공주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김정섭 충남 공주시장이 지난 28일 관내 옥룡동에서 14번째 시민과의 대화를 갖고 시민 소통행보를 이어갔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시민들의 아픈 곳, 가려운 곳을 잘 살펴서 시정을 운영하기 위해 6개월마다 한 번씩 시민과의 대화를 실시하고 있다”며 “이것이 바로 시민들의 행복감을 높이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옥룡동에 들어선 공동육아나눔터에 이어 여성가족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해 여성과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소소한 행복감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특히 “335억 원이 투입되는 옥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올해와 내년도에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낙후된 원도심을 살려서 보다 나은 주거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첫 번째 시도하는 사업이니만큼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성공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주민들의 뜻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만드는 것이 만족도가 높다. 협동조합을 구성하는 등 계획단계부터 마무리까지 주민들과 함께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본격적인 시민과의 대화에서 주민들은 ▲마을 쌈지 주차장 확대 ▲아파트 옹벽 보수 ▲관광안내 표지판 개선 ▲하수처리장 건립 ▲도시가스 공급 등 다양한 건의사항을 제시했다.

김 시장은 본격적인 시민과의 대화에 앞서 옥룡 5통 경로당을 방문, 30여 명의 주민들을 만나 마을 숙원사업과 생활 민원 등을 청취했다.

한편 이번 상반기 시민과의 대화는 29일 의당면·사곡면을 마지막으로 모두 마무리된다.

류석만 기자 fbtjraks@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