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공주시, ‘빈집 실태조사’ 본격 나서

  • 류석만 기자
  • 승인 2020.01.29  07:56:04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충남 공주시 청사 전경. 사진=공주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충남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빈집 관련 정책개발 및 활용을 위해 오는 7월까지 빈집 실태조사에 나선다.

28일 시에 따르면, 이번 실태조사는 빈집으로 인해 주거환경 훼손과 사회 환경 문제 등의 우려가 점차 증가하면서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된다.

실태조사는 2월 중 빈집 실태조사 계획 고시 후 현장조사 및 소유자 면담 등의 절차로 진행되며 조사 결과는 빈집정보시스템에 등록돼 지속적으로 관리된다.

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위험도가 높은 빈집에 대해 빈집정비사업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한편 ▲주차장 ▲쌈지공원 ▲주민공동체 공간 조성 등의 빈집 활용형 정책 개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실태조사 위탁기관으로는 한국감정원이 선정된 가운데, 한국감정원은 현재 공주시에 무허가를 포함해 870호 가량의 빈집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어윤호 허가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는 기존 단순 철거형이던 빈집 활용 정책에서 벗어나 빈집의 적극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라며 “지역의 혐오시설에서 탈피해 다양한 주민공동체 공간으로 활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석만 기자 fbtjraks@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핫이슈

ad39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