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박성신 안타까운 인생사…'박재란 그리고 박성신'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2.13  10:5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KBS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가수 박재란이 자신의 안타까운 인생사를 고백하면서 그의 딸이자 ‘한 번만 더’란 노래로 한 시대를 풍미한 고 박성신이 주목을 받고 있다. 

박재란은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것에 반해 순탄치 않았던 결혼 생활과 두 딸, 특히 고 박성신을 가슴에 묻어야 했던 사연을 털어놔 안타깝게 했다. 

박재란도 당대 최고의 톱스타였지만 고 박성신 역시 실력파 가수로 인기를 모은 바 있다.

박성신은 1988년 제 9회 강변가요제서 ‘비오는 오후’로 가창상과 장려상을 받으며 데뷔했고 1990년 발표한 ‘한 번만 더’로 스타덤에 올랐다.

박성신은 ‘한번만 더’로 대한민국 영상 음반대상 골든디스크 신인상을 수상했고, 이 노래는 이후 이승기, 마야, 나얼 등 후배 가수들에 의해 리메이크되며 명곡 대열에 합류했다.

박성신은 1991년 2집 앨범 ‘크림 하나 설탕 하나’를 마지막으로 연예계 활동을 사실상 접은 채 CCM 가수에 매진해왔다. 이후 남편인 임인성 목사와 만나 1997년 결혼해 가정을 꾸려오고 있었다.

이후 2014년 8월 사망해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