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2월 14일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 가슴 저린 '모친의 말'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2.14  10:4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JTBC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2월 14일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사랑하는 연인에게 초콜릿을 선물한다는 이른 바 '발렌타인'과 연계된다.

때문에 2월 14일부터 시작해 화이트데이 등 14일 '데이'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그러나 2월 14일은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이라는 점도 중요한 대목이다.

사회 각계에서는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을 알리기 위해 온라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앞서 김구라는 JTBC '썰전'에서 "2월 14일은 31세의 나이로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다.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는 40대였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어 김구라는 "대충 보면 우리와 비슷하다. 그런데 아들한테 '조국을 위해 죽음을 구걸하지 말라'는 편지를 보냈다. 어떻게 그 나이에 의연할 수 있는지 대단하신 분이다"라고 감탄했다.

안중근 의사 어머니는 아들에게 '늙은 어미보다 먼저 죽는 것을 불효라 생각한다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것이다. 너의 죽음은 너 한사람의 것이 아닌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지고 있는 것이니 네가 항소를 한다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것이다. 나라를 위해 이에 이른즉 딴 맘 먹지 말고 죽으라'는 편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철희는 "원래 안중근 의사 사형은 일본이 판결할 사항이 아니다. 하얼빈역이 러시아 땅이다. 그런데 러-일 전쟁으로 인해 러시아는 재판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그러면 우리나라로 돌아와야 하는데 일본이 을사조약을 근거로 안중근 의사에 사형판결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