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H투자증권, IB부문 조직개편으로 전문성 강화

  • 장석진 기자
  • 승인 2020.02.17  15:35:2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해외 투자자산 발굴과 글로벌 거래 경쟁력 높여

   
▲ NH투자증권 로고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NH투자증권은 기존 IB2사업부에서 담당해온 실물자산 및 부동산 영역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투자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부 내 조직 명칭을 변경하는 개편을 단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NH투자증권은 각 본부의 주업무와 정체성을 명확히 표현하기 위해 명칭을 변경했는데, 구조화금융본부는 실물자산투자본부로 변경하고 산하에 실물자산투자1부, 2부, 3부를 편제했다. 명칭에 걸맞게 실물자산투자본부는 오피스, 호텔 등 수익형부동산 관련 투자를 담당한다.

부동산금융본부는 현재 명칭과 부서 조직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으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업무를 전담한다. 프로젝트금융본부는 명칭은 유지하되 산하 부서에 프로젝트금융부, 인프라투자1부, 인프라투자2부를 배치했다. 이 본부는 좀 더 세부화된 인프라 관련 딜을 수임하며 업무를 추진한다.

해외 자산 및 대체투자 딜 소싱 관련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IB2사업부 산하에 홍콩IB 2Desk도 신설했다. IB1사업부 내 홍콩IB Desk는 홍콩IB 1Desk로 변경하고 해외기업금융 및 국경간 인수합병(Cross-Border M&A) 등을 담당한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IB사업부 조직개편의 핵심은 본부별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명실공히 국내 정상급 투자은행으로 꼽히는 만큼 실물자산 및 부동산 영역에서도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장석진 기자 peter@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