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인천시 대형교회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자발적 활동중단 '결정'

  • 김종서 기자
  • 승인 2020.02.22  21:14:41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김종서 기자] 인천시는 2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사회 동참을 촉구했다.

지난 19일 시는 기독교·불교·천주교에 대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협조 요청' 공문을 시행했으며, 대형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박남춘 시장이 직접 전화하여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예방활동을 협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인천의 대형교회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주안교회가 활동중단을 발표했다.

주안교회는 2월 22일부터 29일까지 주일예배를 포함한 모든 행사를 중단하고 교회 출입을 통제하며, 주일예배를 홈페이지 및 유튜브를 통해 가정예배로 대신할 예정이다.

이를 계기로 인천의 종교시설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박남춘 인천시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위험이 높아진 만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가정하고 행정기관은 물론 유관기관들과 협력하여 강도 높은 예방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서 기자 jjks56@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