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인천시, 신천지 집회참석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 김종서 기자
  • 승인 2020.02.22  21:14:41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동거인 부평종합시장 상인
'부평종합시장 폐쇄여부 상인회와 '협의중'

[일간투데이 김종서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2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하고 돌아온 A씨에 대해 코로나19 검체 검사결과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 A씨(62·여)는 열감이나 감기 등 자각증상은 없었으나 대구시청으로부터 신천지 집회참석에 따른 검사를 권고하는 연락을 받고, 부평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내원 후 검체를 채취하고 22일 오전9시 30분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됐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진결과에 따라 A씨를 즉시 인천의료원으로 이송하여 음압병동에서 격리 치료 중이고, 환자역학조사관리팀(역학조사관, 방역대책반, 지원반 등) 6명을 긴급 투입하여 이동경로 및 접촉자 분류를 위해 GPS 이동경로 및 신용카드 매출전표 확인과 접촉자 검체 채취 및 자가 격리 통보, 거주지 방역 소독을 하는 등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확진자 A씨의 이동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 진술과정에서 동거인(B씨·61)이 있었음이 확인되어 추가적이고 세밀한 역학조사가 필요하게 됐다.

인천시와 부평구는 동거인 B씨가 부평종합시장 상인으로 밝혀져 점포를 폐쇄조치 하고, 부평종합시장전체 폐쇄여부를 상인회와 협의 중에 있다.

김종서 기자 jjks56@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