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덕수궁을 내 손 안에"…SK텔레콤, AR 덕수궁 구현

  • 유경석 기자
  • 승인 2020.03.24  16:31:59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항공사진·AR기술 기반 3차원 입체 표현
덕수궁 내 12개 건물·공간 전경 감상
3D AR 지도와 AR포토존 등 제공

   
▲ SK텔레콤이 덕수궁과 함께 수천 여장의 항공사진과 AR요소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 입체 표현한 AR 덕수궁을 시범 운영한다. 자료=SK텔레콤
[일간투데이 유경석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김동영)와 함께 수천 여장의 항공사진과 AR요소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 입체 표현한 AR 덕수궁을 시범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AR 덕수궁은 우리의 문화유산인 덕수궁에 AR기술을 처음으로 적용해, 이용자들이 직접 가보지 않고도 덕수궁의 전경을 스마트폰을 통해 상세히 둘러볼 수 있게 했다.

AR 덕수궁은 점프 AR 앱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다. 덕수궁 내 12개의 건물과 6만1205㎡에 달하는 공간을 내 손 위에 올려놓고 자유자재로 볼 수 있는 3D AR 지도와 AR포토존 등을 제공한다.

AR지도는 덕수궁 내 건물 안내와 포토존·편의시설 등이 표시되고 유모차나 휠체어 등도 쉽게 다닐 수 있는 추천코스 등을 통해 방문객의 편의성을 높여준다.

SK텔레콤은 외국인 관람객들을 위한 영문 버전도 3월 말경 추가할 예정이며 향후 AR 플레이스를 지속 진화·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덕수궁 내 대한문과 석어당·중화전·석조전 등 4개 지역에서 판다·고양이·웰시코기 등 AR 동물들과 인증샷을 찍을 수 있는 AR 포토존도 제공한다.

또 왕이나 왕비 그리고 영의정·수문장 등으로 변한 자신의 모습을 담는 셀피 기능(전생 체험)도 갖췄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AR 덕수궁은 고도의 공간인식과 트래킹기술을 활용해 방대한 양의 3D 공간 데이터를 다양한 시야각에서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시간을 초월해 현실 구조물 위에 과거의 역사와 흔적을 고스란히 담아낼 수 있는 증강현실 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경석 기자 kangsan0691@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