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광양시, 전라남도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 선정

  • 김민재 기자
  • 승인 2020.04.08  15:25:18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김민재 기자] 광양시가 전라남도 장기체류 여행 프로젝트인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 공모 사업에 선정되었다.

이번 공모사업은 여행의 일상화, 현지인처럼 여행하기, 환경친화적 여행 등 로컬리안 여행 트렌드에 부합하는 맞춤형 상품을 적극 개발, 운영하기 위한 사업이다.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 참여대상은 전남·광주 거주 경험이 없는 만 18세 이상 광양여행 희망자로 여행 및 홍보계획서 등의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모집시기 및 프로그램 운영 방안 등은 향후 코로나 19가 진정되는 즈음에 홈페이지 등에 공고한다.

참가자에게는 7일 이상 30일 이내 여행기간 동안 숙박비와 체험비를 지원하고 햇빛광양 시티투어, 백운산 치유의 숲, 목재문화 체험관, 농촌체험, 섬진강 자전거길 투어 및 MTB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의 기회가 제공된다.

시는 여행작가나 파워블로거 등 홍보효과가 큰 인플루언서를 우대 선정하여 SNS 홍보 과제를 부여하고 설문조사를 통해 관광지 불편·개선사항 등 모니터링과 피드백을 강화해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화엽 관광과장은 “남들이 다 가는 여행지가 아닌 나만의 숨은 여행지나 덜 알려진 여행지를 찾아 자연과 문화, 액티비티 등 그곳만의 특별한 콘텐츠를 경험하고 체험하려는 여행자들이 늘고 있다”며 “자연과 먹거리가 풍부한 광양만의 차별화된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가치 있는 여행이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코로나19가 진정되면 관광에 대한 기대와 역할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광양에서 장기간 머무르며 몸과 마음의 안정을 얻고 기억에 남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전라남도가 도내 관광자원을 홍보하고 재방문을 유도하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관광객 6000만 명 도약을 위해 추진하는 전략사업으로 광양을 비롯해 순천·여수·강진 등 12개 시·군이 참여한다.

김민재 기자 news3323@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