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주호영 "예결위원장과 법사위원장은 야당몫이 관례였다"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6.01  14:4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21대 국회 첫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적 위기에 상생과 협치로 국정과제 하나하나를 신속히 처리해도 부족한데 일방적으로 밀어부치면 그 책임은 민주당에 있고 , 후유증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법대로 하자고 하는건 다수의 힘으로 일방적으로 하겠다는 의사로 볼 수밖에 없다" 고 설명했다.

사진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미래통합당 첫 비상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김현수 기자 dada245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