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전남도, 내년 ‘어촌개발 신규사업’ 공모 7곳 선정

  • 이철수 기자
  • 승인 2020.06.05  13:20:48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이철수 기자] 전라남도는 해양수산부의 내년도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 공모에 어촌종합개발사업 3개소와 역량강화사업 4개소 등 총 7개소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우선 권역단위 거점개발로 추진될 어촌종합개발사업 3개소는 고흥군 남양권역과 완도군 고금권역, 신안군 화도권역 등이다.

3개 권역에는 오는 2025년까지 186억 원이 투입돼 어촌의 중심지와 주변지역을 통합 개발해 지역단위 생활·경제권을 형성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교육·문화·복지 등 기초생활 기반 확충과 특산물 유통·가공시설 등 소득증대 지원, 테마·체험마을 개발을 통한 어촌관광 육성 등이다.

지역별로 고흥군 남양권역은 면소재지 정비를 비롯 주민 생활복지·화합 등 복합공간으로 커뮤니티센터 등을 조성하고, 남양리산성 등을 정비해 관광명소로 가꾼다.

완도군 고금권역은 굴 공동작업장 현대화시설 개선과 어구공동보관소 설치, 여성행복누리쉼터와 청년귀어귀촌활력센터 등을 조성키로 했다.

신안군 화도권역은 어촌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간재미 섬문화마당 조성과 함께 해양레저 관광객 유입을 위한 요트계류장, 수국배 체험장을 조성하고, 화도 옛골목을 복원해 지역 특화거리로 만들 예정이다.

또 지역 역량강화사업으로는 보성·장흥·해남·신안군 등 4개 지역이 선정돼 마을리더 교육과 어촌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 등이 운영된다.

위광환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내년 사업에 7개소가 신규 선정돼 거주환경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며 “컨설팅 등을 지원해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계속 살고 싶고 머무르고 싶은 명품어촌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현재 영광군 낙월권역 등 7개 군 14개 지구에서 권역단위 거점개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철수 기자 lcs1931@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