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서울 분양가상한제 전 분양 막차…4161가구 일반공급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06.05  14:07:54
  • 12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전년比 2.5배 증가…강남은 재건축, 강북은 재개발 위주
관심후보 단지에 순차적으로 청약 넣어야 당첨 가능성↑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비껴간 서울 '막차' 분양에 내달까지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재건축은 강남권에 집중돼 있으며 강북은 동대문구, 노원구, 성북구 등에서 신규 단지가 공급된다.

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서울에서 6∼7월 재개발·재건축으로 1만3319가구가 공급되며 이 중 4161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다만 후분양 논의가 진행중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등은 예정 물량에서 제외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557가구) 보다는 일반분양이 2.5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서울은 내달 말부터 재건축, 재개발 일반분양 아파트에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면 공급이 더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국토교통부가 2020년 주거종합계획에서 수도권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 거주의무 부과(최대 5년)를 위한 주택법 개정을 조속히 추진한다고 밝혀 내달까지 아껴 둔 청약통장을 사용하는 수요자들이 많을 전망이다.

청약 열기도 치열하다. 올해 들어 5월까지 서울에 공급된 7개 단지에만 12만11건의 1순위 청약 통장이 몰렸다. 지난달 무순위 청약을 받은 서울 성동구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는 미계약 물량 3가구에 전국에서 26만4625건이 접수됐다. 중도금과 잔금 대출은 제공되지 않지만 새 집 프리미엄을 원하는 수요가 대거 몰렸다. 5월 분양된 '흑석리버파크자이'는 지난해에도 없었던 청약 가점 만점(84점)도 등장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7월 이후 분양을 계획했던 곳 중에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하기 위해 6월말로 가면 아파트 공급을 서두르는 곳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며 "서울은 청약 경쟁률이 치열하고, 분양 일정을 가늠하기 어려운 곳이 많아 관심단지를 여러 곳 선정하고, 분양일정이 나오면 순차적으로 청약을 넣어보는 것이 당첨 가능성을 높이는 방안"이라고 조언했다.

이에 따라 분양시기가 가시권에 들어온 곳을 중심으로 분양 열기가 달아오르는 모양새다. 먼저 6월 동대문구 용두6구역 재개발 지역에 들어서는 '래미안 엘리니티' 아파트다. 전용 51∼121㎡ 총 1048가구의 대단지로 이 중 47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단지 주변 도보 거리 내 신설동역(지하철 1·2호선·우이신설선), 제기동역(1호선)이 위치하며,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도로, 북부간선도로 진입도 수월해 차량을 통해 수도권 전역으로 이동하기도 좋다.

노원구에서는 롯데건설이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아파트를 공급한다. 총 1163가구 중 전용 21~97㎡ 721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지하철 4호선 상계역과 당고개역을 도보 이용 가능하다. 강남권에서는 대우건설이 강남구 대치동 구마을 1지구 단독주택 재건축인 '푸르지오 써밋'을 6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51~155㎡로 구성되며 총 489가구 중 106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