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4차 산업혁명 기술 선도…부산대-경북대 공학계열 협력

  • 유경석 기자
  • 승인 2020.06.30  11:10:47
  • 2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공동연구소 운영, 연구·교육 협력체계 구축
영남권 신성장 동력 공동 견인

   
▲ 부산대-경북대 공학계열 협력 협약식. 사진 왼쪽부터 이기준 부산대 정보의생명공학대학장, 허영우 경북대 공과대학장, 강순주 경북대 IT대학장, 조영래 부산대 공과대학장. 사진=부산대학교

[일간투데이 유경석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기 위해 국내 최대 두 개의 거점 국립대, 네 개의 공학계열 단과대학이 만나 교육 및 연구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해 그 귀추가 주목된다.

국내 주요 국립대학인 부산대학교와 경북대학교가 영남권 산업의 4차 산업혁명 기술 수요에 대처하고, 국립대학교 공학의 재도약을 위해 연구 및 교육 분야에서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다. 이는 국내 가장 큰 규모의 국립대인 경북대와 부산대 간의 협력 모델이어서 그 시너지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북대학교 공과대학(학장 허영우)과 IT대학(학장 강순주), 부산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조영래)과 정보의생명공학대학(학장 이기준) 등 양 대학 공학계열 4개 단과대학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요구되는 핵심 인재양성과 연구개발 사업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부산대와 경북대는 이를 위해 지난 25일 부산대에서 부산-경북 연구·교육 협력체계 구축 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동남권 연구소(가칭 4차 산업혁명 기술연구소)를 설립·운영키로 했다. 향후 양 대학은 교육과 연구 역량을 결집해 지역혁신을 주도하고 거점 국립대 위상과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공학교육을 혁신해 거점 국립대학 공학분야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국립대학 중심으로 지역과 국가의 공학기술을 이끌어 나가는 새로운 모델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향후 두 대학의 공학계열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공동 교육 및 연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대학원생과 박사후 과정에게는 연구원 교환과 공동실험실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대형 국책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해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지역 산업기술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기 위해 영남권 4차 산업 활성화 공학혁신 사업(가칭)도 추진할 예정이다.이와 함께 수도권 위주의 정부 공학 교육정책의 대안을 제시하는 정책 방안도 수립할 방침이다.


유경석 기자 kangsan0691@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