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손병두 "은행권, 코로나 장기화 대손 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 확충해야"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6.30  11:32:56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주담대 일관되게 이행"…"생산적 부문과 무관한 주택 투기수요 확대 등 차단"

   
▲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은행권에서 실물경제에 대한 자금공급 기능을 유지하는 동시에 코로나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 대손 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 확충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손 부위원장은 30일 은행연합회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진자 수가 1000만명을 넘어서는 등 팬데믹 제어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IMF와 美 연준 에서도 은행들의 자본확충을 위한 자사주 매입금지 및 배당금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은 현재 56조 4000억원이 집행됐다"며 "소상공인 2차 지원 프로그램은 6월 29일부터 전국 지방은행에서도 지원신청 접수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6월 25일 1조원 규모의 코로나19 P-CBO(6950억원), 주력산업 P-CBO(3240억원) 발행을 차질 없이 마무리 했고 6월 발행분부터는 여전채를 편입시켜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 부위원장은 "주택담보대출 규제는 관련 규정에 따라 일관되게 적용되어 왔고, 이번에도 일관성을 유지할 것"이라며 "지난 17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시행에 차질 없이 이행 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 일선 창구에 관심을 당부했다.

특히 "금융시장에서 기업의 자체적인 자금조달이나 135조+@ 프로그램을 통한 자금지원이 가능하다면 기간산업안정기금은 대응여력을 남겨두어야 할 것이며 기업을 지원하는 경우에도 구제금융의 역할을 기대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서는 추경을 통한 재원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정부는 추경안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충실히 설명해나가겠다"며 국회의 조속한 추경안 논의를 기대했다.

그는 "실물경제 지원의 시급성과 중장기적인 시계에서의 금융회사 건전성 관리, 금융 시스템 안정성 제고 사이에서 최적의 균형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 등으로 늘어난 시중 유동성이 생산적 부문과 무관한 주택 투기수요 확대 등으로 이어지는 것을 차단하고자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주택 투기수요 확대 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택시장 관리 방안의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일관되게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끝으로 "정부는 실물경제 지원의 시급성과 중장기적인 시계에서의 금융회사의 건전성 관리, 금융시스템 안정성 제고 사이에서 최적의 균형을 찾아나가겠다"고 밝혔다.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