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국정원장 박지원· 통일장관 이인영·안보실장 서훈 내정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7.03  16:12:2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외교안보 특보 임종석·정의용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내정자(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중앙),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오) 사진=청와대 제공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공석인 통일부 장관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을 차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을 내정했다.

이와 함께 국가안보실장으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임명키로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아울러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임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통일부 장관과 국가정보원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할 예정이며 국가안보실장과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이르면 오는 7월6일 임명한다.

강 대변인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민주화 운동가 출신의 4선 국회의원으로 더불어민주당 ‘남북관계발전 및 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맡는 등 남북관계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면서 "국회의원 재임 시에도 개혁성과 탁월한 기획능력, 강력한 추진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말했다.

따라서 "현장과 의정활동에서 쌓은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교착 상태의 남북관계를 창의적이고 주도적으로 풀어나감으로써 남북 간 신뢰 회복을 획기적으로 진전시키는 등 남북 화해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라는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할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이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4선 국회의원 경력의 정치인으로 메시지가 간결하면서 명쾌하고, 정보력과 상황 판단이 탁월할 뿐만 아니라 제18, 19, 20대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활동하여 국가정보원 업무에 정통"하다며 특히 "2000년 남북 정상회담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기여하였으며 현 정부에서도 남북 문제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하는 등 북한에 대한 전문성이 높다는 평가"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오랜 의정활동에서 축적된 다양한 경험과 뛰어난 정치력, 소통력을 바탕으로 국가정보원이 국가안전보장이라는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토록 하는 한편, 국가정보원 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서훈 국가안보실장 내정자는 평생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해온 국정원 출신의 외교․안보 전문가"라며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 분야 공약을 설계하고, 국정원장 재직 시절에는 국내 정보담당관 제도를 폐지하는 등 국정원 개혁을 강력하게 추진했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 일본의 외교․안보 고위 인사들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현안을 성공적으로 기획·조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면서 외교·안보 분야의 풍부한 정책 경험과 전문성, 그리고 국정철학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강한 안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국제협력 주도 등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구현이라는 국정 목표를 달성하여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