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추가폭로 기자회견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7.06  14:3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감독과 팀닥터, 일부선수들로부터 구타와 정신적 학대를 참아오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최숙현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선수의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해 동료선수들이 6일 오전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가폭로를 했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실업팀에서 고 최숙현 선수와 함께 운동했던 동료선수들은 기자회견에서 "가혹행위는 감독과 팀닥터만 한게 아니었다.주장선수는 선수들을 이간질하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

"같은 숙소와 공간을 쓰다보니 24시간 주장의 폭력과 폭언에 시달렸다. 제3자에게 말하는 것도 감시 받았다. 며 구체적인 상황들을 얘기했다. 이후 동료선수들은 더 많은 폭행사실과 성추행등의 폭로로 기자회견을 지켜보는 시민들로 하여금 경악을 금치 못하게 만들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김현수 기자

 

김현수 기자 dada245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