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관악구 낙성벤처창업센터 입주기업, 취약계층에 미세먼지 차단 스프레이 기부

  • 엄정애 기자
  • 승인 2020.07.07  11:16:2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자사제품 러버스 보호스프레이 300개 기부…관악푸드뱅크마켓 통해 관내 취약계층에 전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터치프로젝트(대표 황민지)로부터 '러버스 보호스프레이(미세먼지 차단 스프레이)' 300개를 기부 받았다.

낙성벤처창업센터 입주기업인 터치프로젝트는 탈취 및 먼지 흡착 방지용 조성물에 대한 독자적인 특허기술을 가진 미세먼지 케어 전문기업이다.

터치 프로젝트는 사회적 미션에 관심을 두고 도움이 필요한 사회 각 계층과의 상생을 추구하며 자사 제품을 활용해 시즌별로 다양한 사회적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에 기부한 러버스 보호스프레이는 옷이나 신발에 붙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고 동시에 냄새 제거와 공기 청정의 기능이 합쳐진 3 인(in) 1 제품으로 노약자 등 취약계층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는 지난 6일 구청 5층 회의실에서 기부물품 전달식을 가졌고 기부된 러버스 보호스프레이는 관악푸드뱅크마켓을 통해 관내 취약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3월 운영을 시작한 낙성벤처창업센터는 15개의 스타트업 기업이 입주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낙성벤처밸리의 전진기지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또한 낙성벤처창업센터 R&D센터점 및 서울창업카페 낙성대점을 조성·완료했으며 오는 10월경에는 기존 관악창업공간 건물 전체를 매입, 새 단장해 관악창업센터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낙성벤처밸리 조성사업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여러 스타트업으로부터 지속적으로 기부가 이어지는 것은 낙성벤처밸리 조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증거"라며 "통 큰 기부에 앞장 서 주신 터치프로젝트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창업인프라 확충 및 창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엄정애 기자 jaja4702@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