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문대통령 한국판 뉴딜 관련 중요사항 직접 챙긴다.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7.13  07:28:16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전략회의 범정부적으로 운영… 뉴딜 당정 추진본부’도 신설

   
▲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 방문 한국판 뉴딜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발족 뉴딜과 관련한 중요 사안에 대한 결정을 신속하고 추진력 할 계획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을 갖고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력 확보를 위한‘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새로 발족돼서 가동된다"면서 "직접 월 1∼2회 직접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전략회의는 범정부적으로 운영된다"며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정 협업 형태의 기구인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도 신설된다"고 설명했다.

또 "추진본부장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공동으로 맡고 추진본부는 관계부처장관회의와 민주당 K-뉴딜위원회의 두 축으로 운영되며 관계장관회의와 당 K-뉴딜위원회는 각각 맡은 역할을 수행하다가 추진본부 체계 안에서 당정 협업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추진본부에는 한국판 뉴딜을 정부 측이 실무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 지원단도 가동된다"면서 "당에서는 정태호 의원을 책임자로 하는 기획단을 운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안건에 따라 물론 다른 장관이나 국회의원, 민간 전문가도 추가로 참여할 수 있다.

전략회의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이달 안에 가동할 계획이며 전략회의 발족에 앞서 열리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판 뉴딜이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 방향 등을 밝히면서 강력한 추진 의지를 천명한다.

보고대회에는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정세균 총리와 국무위원, 노영민 비서실장 및 김상조 정책실장과 관련 수석보좌관 등 당‧정‧청 인사들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 5월 10일 대국민 특별연설 등에서 국가 프로젝트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선도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이라고 한국판 뉴딜을 정의했다.

강 대변인은 "이제 본격적으로 국민께 구체적인 내용과 구상을 보고 드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