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평창군-용평호텔앤리조트, 평창돔 기부채납 협약식

  • 최석성 선임기자
  • 승인 2020.07.13  12:30:36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세계태권도한마당,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 등 개최

[평창=일간투데이 최석성 선임기자] 평창군은 13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HJ매그놀리아용평호텔앤리조트가 소유한 평창돔 경기장에 대해 평창군으로의 기부채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평창돔 경기장은‘1999 강원아시안게임’의 주 무대로서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이끈 시발점이 됐으며 대한민국 동계스포츠의 역사적 상징성을 가진 중요한 시설이다.

그러나 20여 년이 지난 지금은 노후 시설로 여타 대규모 국제경기 등을 치루기 어려운 상황에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기업경기 침체까지 겹치면서 관리와 시설개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평창군도 국제대회의 개회식이나 폐회식 등을 위해 5000여명 이상이 모여 행사를 치를 수 있는 곳은 관내에는 평창돔 경기장이 유일한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평창돔 경기장을 활용해야할 필요성이 컸다.

이러한 상황에서 용평리조트와 평창군은 상호 협의를 통해 용평리조트가 평창군에 기부채납을 하는 것이 상호간의 이익은 물론 동계스포츠의 발원지인 평창군의 위상을 제고하는 좋은 방안으로 인지하고 이번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군은 국비 등 예산 확보를 추진해 기부채납이 끝나는 대로 경기장의 내외부와 주변을 정비해 당장 다가온 2021 세계청소년동계대회, 2021 평창세계태권도한마당,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 등 국제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평창국가대표선수촌 건립과 평화 테마파크 조성사업 등 올림픽 유산으로 남겨지게 될 시설들과 연계한 문화와 체육, 회의 등 다채로운 행사를 기획하고 추진해 평창돔 경기장이 평창군의 대표 공공체육시설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평창돔 경기장은 대관령면 수하리 소재 연면적 1만3213㎡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다.


최석성 선임기자 dtoday58@gmail.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