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홍남기 "한국판 뉴딜, 재정투자 규제혁파·제도개선 함께 추진"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7.14  16:20:57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판 뉴딜은 재정투자가 중심이지만 규제 혁파와 제도 개선 과제도 함께 추진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민보고대회에서 "'버티기'와 '일어서기'에 그쳐서는 안 되며 신속한 개혁을 통한 '달려가기'가 함께 이어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판 뉴딜 재정투자는 단순히 마중물이며 이를 토대로 민간이 대규모 투자와 새 산업을 일으키는 등 화답하는 펌프질이 있어야겠다"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포스트 코로나 세계는 우리가 경험 못 한 세계로 이전과 확연히 다르다. 비대면과 디지털화가 가파르게 진행되고 저탄소 친환경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위기의 직격탄이 취약계층에 집중되며 우리 경제사회의 취약한 연결고리에 대한 보강 목소리가 커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뉴딜관련 "2025년까지 58조원을 투자해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디지털이라는 옷을 입히는 것"이라며 "디지털, 네트워크, AI(인공지능) 생태계를 강화하고 비대면 산업을 육성하며 SOC를 디지털화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그린뉴딜'에 대해서는 "2025년까지 73조를 투자해 일자리 66만개를 창출하겠다"며 "도시 공간 생활 인프라의 녹색 전환,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대, 녹색산업 혁신생태계 구축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고용 안전망 강화'에 대해선 "고용충격으로부터 취업 취약계층을 국가가 적극 보호하겠다"며 "사람 투자를 강화해 미래 고용시장 재편에 맞춰 AI 소프트인재, 녹색 기술인재를 집중 양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판 뉴딜은 후버댐으로 상징되는 미국판 뉴딜과 차이가 있다"면서 "한국판 뉴딜은 토목사업과 구별되는 디지털 그린 인프라 작업이자, 데이터 댐 구축과 같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토대 구축 작업"이라고 부연했다

따라서 "환경친화적 사회로 전환을 위한 선도 프로그램이고, 인재 양성을 위한 장기 투자 성격도 지닌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한국판 뉴딜의 성공 여부는 협업과 실행에 달렸다"며 "강력한 추진력을 확보하도록 대통령 주재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설치하고 관계장관회의를 여는 등 협업 강화에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래 세대가 2020년을 코로나19가 글로벌 팬데믹으로 번진 것으로만 기억해서는 안 되고 2020년 'K-방역'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고 한국판 뉴딜이라는 담대한 여정을 시작한 원년으로 기억하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