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빅데이터·AI로 통관 관리"…관세청 전담기구 출범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14  17: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관세청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관세국경 관리에 활용하는 업무를 전담하는 '빅데이터추진단'을 14일 출범시켰다.

빅데이터추진단은 전자통관심사와 AI 엑스선검사 등 일부 업무영역에 도입된 빅데이터·AI 기술을 모든 업무에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추진단은 전자통관시스템 유니패스에 축적된 데이터를 모아 AI로 가공·분석하는 '빅 AI 모델' 개발에 나선다.

BIG AI는 여행자나 화물 등 개별 정보를 바탕으로 축적된 정보와 비교해 위험요소와 발생 전조를 감지함으로써 신속한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빅데이터추진단은 또 원산지증명서 처리, 챗봇 상담, 품목분류(HS)코드 찾기 등을 AI로 수행하는 시스템도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세청 데이터를 기업 수요에 맞는 내용과 방식으로 공개하는 계획을 수립한다.

관세청은 "빅데이터 추진단을 통해 무역 빅데이터 분석모델을 꾸준히 개발해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민간의 데이터 경제를 지원하도록 데이터 전문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지연 기자 hju@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