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국토교통위 '여야 간사 선임 놓고 실랑이'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7.28  14:2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28일 오전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비롯해 손명수 제2차관등 국토교통부 관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임위 전체회의가 열렸다.

하지만 회의시작과 함께 간사 선임을 놓고 여야가 실랑이를 벌이는 바람에 회의가 50분간 정회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더불어민주당 경기 시흥갑 출신의 문정복 의원이 야당 간사로 추천된 미래통합당 이헌승 의원의 강남 집을 거론하며 이의를 제기해 여야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사진은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전체회의에 참석해 상임위 의원들의 의사발언 진행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김현수 기자 dada245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