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육군 이동욱 하사, 국내 최연소 헌혈 명예장 수상

  • 조필행 기자
  • 승인 2020.07.31  08:49:3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21세 나이로 헌혈 100회 달성, 생명나눔 앞장

   
▲ 이동욱 하사.사진=국방부
[일간투데이 조필행 기자] 육군 제36보병사단 이동욱 하사(21세, 통신·의무담당관)는 지난 29일 헌혈 1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로부터 적십자헌혈유공장 명예장을 받았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하사는 대한민국 국민 중 헌혈유공 명예장 최연소 수상자라고 밝혔다.

이 하사는 어린 시절부터 부모님이 꾸준하게 헌혈하는 모습을 보며 자라왔다. 헌혈은 하나의 일상이라 생각해 부모님을 따라 고등학생 때 첫 헌혈을 했다. 당시 짧은 시간을 내서 봉사한 것이 타인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매우 뜻깊고 중요한 일이라 생각되어 현재까지 꾸준히 헌혈을 이어오고 있다.

고등학교 3학년이 된 2016년에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은장, 군 복무 중이던 2018년에 금장, 그리고 이번에 명예장을 받음으로써 단 5년 만에 헌혈 100회를 달성하게 됐다.

이 하사는 건강한 혈액을 나누기 위해 일과 중에는 전투임무위주 체력단련에 전념하고, 일과 후에는 매일 한 시간씩 헬스와 달리기, 턱걸이, 팔굽혀펴기 등 꾸준한 운동을 하고 있다. 금연을 생활화하고, 음주를 절제하는 등 개인건강관리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도움이 필요한 주변 전우와 이웃에게 헌혈증을 아낌없이 나눠주고, 양로원, 어린이집 봉사활동 등도 이어가고 있다.

이 하사는 “생명나눔의 중요성을 어릴 적부터 알려주신 부모님께 감사하다”며, “적극적인 헌혈을 통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주변 전우들에게 널리 전파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 하사의 가족들도 헌혈에 함께 앞장서고 있다. 아버지 이민범(54세) 씨는 현재까지 헌혈 318회로 2019년 9월에 최고명예대장을, 어머니 이희영(48세)씨는 102회로 2019년 4월에 명예장을, 형 이동규(25세)씨는 51회로 2019년 6월에 금장을 수상해 가족 모두가 총 571회에 달하는 생명나눔을 실천한 바 있다.

사단은 이 하사의 생명나눔 활동과 솔선수범의 자세를 높이 평가해 향후 사단장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조필행 기자 dtoday24@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