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주호영 “대북송금 이면합의서 원본, 날 고발하라”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7.31  13:38:24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靑 “이면합의서 없다”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28일 국회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정원장의 ‘30억달러 대북송금 이면 합의’ 의혹과 관련한 자신이 공개한 합의서가 원본이라고 확신했다.

주 원내대표는 31일 KBS 라디오 ‘김강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추가적인 증거를 더 낼 수도 있겠지만 이게 진본의 사본이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미 노무현 정권에서 이 문건 없이도 5억 불 현금 송금 가지고 처벌했었는데 이것마저 드러나면 훨씬 더 처벌이 무거워지니까 그때 벌써 감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대법원 판결문을 보면 우리가 (북측에) 먼저 20억 내지 30억 달러의 SOC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우리가 먼저 2번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가 먼저 제안했는데 5억 달러를 현금으로 받았던 북측이 30억달러를 받아들이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진본이 어디에 있는지 짐작하고 있다”면서 “소위 언론에서 말하는 취재원에 해당되는 그런 사람들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조심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조됐다고 하더라도 북측의 사인을 우리가 구할 방법이 없다. 위조한 것이다, 없다고 말할 뿐 진실은 덮힐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위조니까 고발하겠다고 했으니까 고발하면 특검이나 국정조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오전 춘추관에서 북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청와대는 지난 29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이면 합의 문건에 대해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주 원내대표가 제시한 문건은 허위로 작성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의 발언을 쏟아냈다.

윤 수석은 “문건이 실제로 존재하는지, 진짜인지를 청와대, 국가정보원, 통일부 등 관련 부처를 모두 확인했지만 정부 내에 존재하지 않는 문서”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수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청문회 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수사로 밝히겠다고 얘기했고 그리 돼야지 않을까 싶다”며 “야당도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