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완도 8월의 해양치유식품은? 제철 맞은 ‘해변 포도

  • 김남식 기자
  • 승인 2020.08.03  15:09:54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해양성 기후 영향으로 미네랄과 당도 으뜸

   
[일간투데이 김남식 기자] 완도군이 매달 해양치유식품을 선정하고 있는 가운데 8월에는 제철 맞은 ‘완도자연그대로 해변 포도’를 선정했다.

청정한 해안가에서 재배되고 있는 완도자연그대로 해변 포도는 해풍을 맞고 자라 미네랄과 당도가 높으며, 특히 당도는 17브릭스(brix) 이상을 유지하고, 타 지역의 포도보다 1~2브릭스(brix) 정도 높다.

이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와 해풍, 풍부한 일조량 등 완도 자연 조건의 영향이다.

하우스 포도는 7월 20일부터 수확하여 판매되고 있으며, 노지에서 재배되는 포도는 8월 하순부터 수확한다.

완도군 군외면 해안도로를 이용하면 당일 수확한 싱싱하고 달콤한 포도를 직접 구매할 수 있다.

포도는 ‘과일의 여왕’이라고도 불린다. 비타민과 아미노산, 유기산이 풍부해 피로 회복과 활력 증진에 도움이 되며, 특히 포도의 껍질과 씨에 들어 있는 레스베라트롤 성분은 노화 방지 및 항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빈혈에 좋은 철분과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안토시아닌 성분도 풍부하다.

동의보감에는 ‘포도는 허기를 달래고 기운이 나게 하며, 이뇨 작용을 도와주고, 기혈과 근골을 보강하고 비위, 폐, 신장을 보하여 몸을 든든하게 한다.’고 기록돼 있다.

탱글탱글하고 달콤한 향기와 맛을 자랑하는 포도는 생으로 먹어도 달콤해서 맛있지만 착즙을 해서 먹거나 잼으로 먹어도 좋다

김남식 기자 kns2543@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