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온라인 플랫폼서 국민 누구나 AI·SW 교육받는다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8.07  16:5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디지털 전환 시대에 전 국민이 세대·거주지·직군에 관계없이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SW)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교육 기회를 확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교육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열린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 회의 제17차 전체회의에서 '전 국민 AI·SW 교육 확산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학생·재직자 등 개인별 수준에 맞는 교육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온라인 AI 교육 플랫폼을 구축한다.

정부는 교육용으로 가공할 수 있는 공공·산업 데이터를 활용해 플랫폼에서 AI 실습을 하거나 누구나 자유롭게 플랫폼에 교육 콘텐츠를 올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집 근처에서 쉽게 AI를 배울 수 있도록 기초지방자치단체에 설치된 약 1천개 디지털역량센터와 약 2천명 디지털 역량 강사를 활용한다.

기존 5개 광역지자체에 있던 지역 사회 내 AI·SW 교육 거점 'SW 미래채움센터'를 올 하반기에는 10개 지역으로 확대하고, 지역별로 전문강사 100여명씩을 양성할 예정이다.

2025년까지 AI와 SW 등 신기술분야 직업훈련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고 1천400명가량 직업훈련 강사를 양성한다.

취업 준비생에게 AI 분야 취업 연계형 교육을 제공하고 AI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도 지원한다.

내년부터 연 3만명 이상의 군 장병에게 AI 소양 교육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공무원들은 신규 채용자와 승진자 모두 디지털 리터러시(literacy; 지식과 정보를 획득하고 이해할 수 있는 능력) 교육을 반드시 받아야 하고, 전산직 공무원 대상 AI 아카데미를 신설해 이들에게 AI와 빅데이터 교육을 시행한다.

초·중등학교 대상 AI 교육 내용과 범위 기준을 마련하고, 내년부터 인공지능 교육선도학교를 운영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박물관·과학관 등 문화시설에 AI·SW 체험 행사를 확충하고, 소외계층을 위한 방문교육과 멘토링 등을 진행해 모든 국민이 AI·SW와 친해질 수 있도록 생태계를 조성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전 국민 AI·SW 교육 확산방안'을 통해 전 국민이 언제 어디서나 맞춤형 교육을 받고 AI를 통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지연 기자 hju@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