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H농협생명 임직원, 폭염속 수해피해 복구 일손돕기 나서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8.13  16: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사진=NH농협생명 제공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NH농협생명 홍재은 대표이사 및 임직원 40여명이 지난 12일 수해피해 복구를 위해 경기도 안성 일죽면 일대 인삼, 메론 농가를 찾았다고 밝혔다. 

폭우로 잠긴 인삼밭 인삼캐기 및 메론농가 비닐하우스 시설 복구 등 폭염속에서도 피해복구 작업에 동참했다.

한편 NH농협생명은 금번 수해피해 지원을 위해 ▲대출 이자납입 12개월 유예 ▲대출 할부상환금 12개월 유예 ▲보험료 납입 최대 7개월 유예 ▲보험계약 부활 연체이자 최대 7개월 면제 등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제공한다.

NH농협생명 홍재은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여파에 수해 피해까지 겹쳐 농업인이 얼마나 힘든 상황인지 깊이 공감한다”며 “앞으로도 긴급하게 일손이 필요한 농민들의 피해복구 및 생활안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보현 기자 report0330@gmail.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