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이모션웨이브 아츠, AI가 창작한 국악 공연 개최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9.03  17:2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국악 메카트로니카 포스터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다가오는 추석(10월 1일)에 인공지능이 창작한 국악 공연인 ‘국악 메카트로니카’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2020년 시흥시 문화예술 법인·단체 활동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국악 메카트로니카’는 시흥시가 주최하고 이모션웨이브 아츠가 주관한다.

‘국악 메카트로니카’는 시흥의 관광 명소 중 하나인 소산서원에서 ‘시흥’을 소재로 한 국악 장르를 AI가 스스로 창작하고 연주까지 선보이는 퍼포먼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는 특별하게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박종훈의 ‘판소리 소나타’를 자동 연주 피아노가 대신하고, 소리꾼 안이호와 해금 이승희도 함께 한다.

이번 공연은 ‘생태문화도시 시흥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원래 시흥 시민들을 위해 라이브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변경됐다. 이번 공연의 사회는 경인방송의 배수아 기자가 맡는다.


이모션웨이브 아츠는 2010년부터 첨단 기술을 활용한 음악·무용·연극 등 다양한 예술 장르와의 융합을 선보이는 전문예술단체이다. 

2017년에는 시흥시 문화예술 활성화 지원사업 선정작, ‘재즈 메카트로니카’ 콘서트 무대에서 즉흥성이 다분한 재즈 장르를 인공지능 자율 연주 로봇이 스스로 연주하고 인간 연주자와 함께 합동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이 밖에도 인텔 테크놀로지 오픈 하우스와 창원시에서 열린 송년 콘서트, 미국 텍사스에서 열린 SXSW 페스티벌과 CES 2020 등에서 선보였다.

박성현 책임 프로듀서(CP)는 “음악이라는 것이 주관적인 요소가 다분하고, 인공지능 창작 프로세스는 다소 정량적이고 객관적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국악 메카트로니카 공연에 쓰인 창작 국악의 음악적 감동과 평가는 관객에게 맡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지연 기자 hju@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