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영광군, 5개 기관과 'e-모빌리티 발전 협력' 협약

  • 최종걸 기자
  • 승인 2020.09.16  17:53:42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 사진 촤측에서 세번째)가 16일 영광군청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남테크노파크, 전남지식재산센터,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과 'e-모빌리티 기업의 혁신 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 제공 영광군
[일간투데이 최종걸 기자]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16일 영광군청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남테크노파크, 전남지식재산센터,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과 'e-모빌리티 기업의 혁신 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 내용은 e-모빌리티 관련 협의체 운영, 신사업 발굴, 연구개발, 사업화 지원, 박람회 개최, 인력 양성, 일자리 창출 등이다.

영광군은 e-모빌리티를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엑스포 개최, 국가사업 유치, 규제자유특구 지정, 인프라 구축 등을 추진했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기관 간 협력체계가 마련돼 e-모빌리티 산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게 됐다"며 "상호 협력을 통해 성장 기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광군은 지난 2009년부터 군내 산골지역인 대마면과 묘량면 사이 칡넝쿨과 잡초가 우거진 지역 50여만평을 인근 서해안 고속도로와 연계한 왕복 4차선길을 내 사통팔달의 도시형 테크노단지를 조성했다. 이후 2012년부터 전략적으로 e-모빌리티 산업화 단지로 집중하는 정책과 투자유치를 착실히 추진해왔다.

이같은 선택과 집중 노력으로 영광군이 지난해 7월 23일 국무총리 주재 규제자유특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발표한 규제자유특구에 최종 선정됐다.

규제자유특구는 말그대로 규제 없이 혁신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는 지역이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지난해 4월 17일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특례법(약칭 지역특구법)” 시행에 따라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를 대상으로 규제자유특구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후 7월 23일 34개지역에서 신청한 규제자유특구 7곳중 전라남도에서는 유일하게 영광군이 지정됐다.

이에 따라 영광군에서는 규제로 인해 시험이 불가능한 혁신기술을 제약 없이 테스트할 수 있게 됐다. 특구에서는 2년 동안 규제 제약 없이 신기술을 개발·시험할 수 있고, 2년이 지나면 결과 평가를 통해 연장, 확대, 해제 등을 결정한다. 1회 연장 시 최대 5년까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될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특구 성과 창출을 위해 규제자유특구 종합관제시스템을 구축해 특구 내 기업이나 대학, 연구기관 등에 연구개발(R&D) 자금을 비롯해 기업의 시제품 고도화, 특허 획득, 판로 창출,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한다.

영광군은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지난해 8월부터 오는 2023년 7월까지 4년간 10개의 실증특례, 2개의 메뉴판식 규제특례가 적용되고, 군내 총 34개의 특구사업자(27개 민간기업과 7개 단체)가 규제특례를 적용받게 된다. 규제특례와 함께 예산‧세제‧연구개발‧컨설팅 등이 종합적으로 지원받게 된다.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총사업비는 407억 원(국비285, 지방비81, 민자41)으로 영광군은 특구사업자들이 원활한 실증특례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에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혁신사업인 ‘초소형 전기차산업 및 서비스 육성 실증 공모사업’에 전남도가 최종 선정됨에 따라, e-모빌리티 연구센터 및 실외테스트베드 등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는 영광군이 실증 사업의 최적지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동시에 e-모빌리티 중심도시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굳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가 전략 산업중 하나인 초소형 전기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실제 도로 환경에서 차량 및 운전자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새로운 이동 서비스모델의 검증 및 조기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되는 초소형전기차 실증 사업이 영광 대마산단에 구축 중인 e-모빌리티산업 생태계 조성사업과 연계하여 진행된다. 이를 위해 향후 7년간 총 사업비 480억원이 투입된다.

실증사업은 영광을 중심으로 목포, 신안, 제주도 등지에서 초소형 전기차 핵심부품에 대한 신뢰성 검증과 공공서비스 및 물류·배달 서비스 등 총 5대서비스, 11개 과제에 대한 실증을 실시하여 도시·농촌·도서 지역 등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이동서비스 모델 개발을 통해 초소형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운송 체계 및 서비스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전라남도도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국내 e-모빌리티 제조 산업 육성을 위해 총 사업비 195억원 규모의 e-모빌리티용 전원시스템 고안전성 평가 기반구축 사업을 영광 대마산단에 e-모빌리티 전원시스템 고안전성 검증시설을 구축하고, e-모빌리티 전원시스템 등 핵심부품 설계, 성능평가, 시작품 제작검증 등 One-stop 기업육성 지원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국내 e-모빌리티 중소·중견기업의 기술력 제고와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 하겠다는 전략이다.

영광군 특구사업자들에게는 자유롭게 연구, 개발, 실증할 수 있는 종합 테스트베드가 조성됨에 따라 e-모빌리티 신기술, 국산화 제품 개발 및 시제품 제작, 수출판로 개척 등 e-모빌리티 산업 발전에 전방위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최종걸 기자 jgchoi6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