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공주·부여·청양, ‘상생발전’ 머리 맞대

  • 류석만 기자
  • 승인 2020.09.23  07:07:21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금강 국가정원 공동 유치, 푸드플랜 협력체계 구축 등 추진 합의

   
▲ 김정섭 공주시장의 주재로 지난 21일, 시청 집현실에서 박정현 부여군수, 김돈곤 청양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생활권협의회 정례회를 개최하고 상생발전을 위한 협력사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공주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충남 공주시는 지난 21일 시청 집현실에서 부여군 및 청양군과 생활권협의회 정례회를 개최하고, 상생발전을 위한 협력사업을 논의했다.

이날 정례회의에서는 ▲생활권협의회 2020년 결산 및 2021년 예산안 ▲금강 국가정원 공동 조성 ▲푸드플랜 및 대도시 공공급식 공동참여 협력체계 구축 등 3건의 안건을 가결했다.

이에 따라 3개 지자체는 새롭게 합의한 금강 국가정원 공동조성 및 푸드플랜 협력체계 구축 등, 과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담당 실무부서 간 협력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사업을 신속히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국가정원 지정 신청을 위한 선결 요건으로 지방정원으로 등록 후 3년간의 운영 실적이 필요함에 따라 ▲공주시 우성면 죽당리 ▲부여군 부여읍 군수리 ▲청양군 청남면 동강리 일원에 지방정원을 각각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연계한 금강권 광역 국가정원 지정을 위해, 공동 연구용역 실시 등 적극 협력해나가기로 약속했다.

또한 지자체 행정조직과 현장실행조직을 연계한 가칭 ‘금강권 푸드플랜 연대’를 구성, 농산물 품목공유 및 공급협력은 물론 대도시 공공급식시장 개척, 먹거리 축제 개최 등을 통해 농가 소득향상에 주력하기로 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3개 시·군 20만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실질적인 과제들이 많이 논의된 뜻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공주·부여·청양 간 교류의 장이 더욱 활성화 되어 시민·군민 모두의 행복을 위한 다양한 협력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이날 회의를 마치고 지난 7월 새롭게 개관한 공산성 방문자 센터와 웅진백제역사관 등 관내 주요 관광시설을 함께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류석만 기자 fbtjraks@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