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산불용 드론' 빌딩화재 투입…당정 '한국판 뉴딜' 과제 선정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9.23  16:3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회에서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 2차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민주당 K뉴딜위원회 정태호 정책기획단장과 김용범 기획재정부 2차관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당정은 산불에만 사용하는 화재진압용 드론을 고층빌딩 화재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드론 수요를 넓힐 방침이다.

보험 계약 때만 허용되던 비대면 거래방식을 해지 때도 가능토록 해 보험사에 직접 찾아가는 불편이 줄어들도록 했다.

'지급지시전달업'(고객 은행에서 상점 은행으로 간단히 이체하는 업종) 등 혁신적인 신규 업종을 도입하도록 전자금융거래법 개정도 추진한다.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그린뉴딜기본법을 제정, 추진 주체와 목표를 명확히 하기로 했다.

이밖에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기업 간 전력거래를 허용하도록 전기사업법을 개정할 방침이다.

디지털·그린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마이스터대학 도입을 위해 고등교육법도 개정하기로 했다.

정태호 단장은 "당과 정부는 경제·코로나·기후 위기라는 삼중고를 극복하고 미래 전환에 대비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연 기자 hju@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