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강화군, 21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국비 156억원 확보

  • 강윤선 기자
  • 승인 2020.09.24  13:37:52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우수사업지역 인센티브 5억 6000만원 추가 확보

[일간투데이 강윤선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내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에 156억원의 예산(국비 80%, 지방비 20%)을 확보하면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은 유천호 군수를 중심으로 각 부서장들이 국회와 기획재정부, 각 중앙부처 등을 방문해 국비지원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해 당초보다 많은 국비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적극적인 노력으로 강화군이 특수지역 개발사업의 우수사업 지역으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과 함께 인센티브 예산 5억 6천만원(국비 80%, 지방비 20%)이 추가적으로 반영됐다.

군은 2020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으로 ▲복합커뮤니티 센터 건립 ▲교동 화개산 전망대 ▲초지관문 경관개선 ▲석모도 우회도로 개설사업 등 20개 사업에 사업비 151억원(국비 120억원, 지방비 31억원)을 투입하고 있다.

계속사업으로는 2021년도 완공을 목표로 ▲교동 화개산 전망대 76억원(국비 60억 8000만원, 지방비 15억 2000만원) ▲복합커뮤니티 센터 건립 51억 9500만원(국비 41억 5600만원, 지방비 10억 3900만원) ▲초지관문 경관개선 5억원(국비 4억원, 지방비 1억원)등 4개 사업을 추진하고 신규 사업으로는 ▲강화읍 신문리 연결도로 ▲교동지구 농업용수 공급 ▲교동 월선포구 경관개선 등 5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2021년 예산 156억원(국비 125억원, 지방비 31억원)이 이번에 확정되면서 지역주민 소득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한편 특수상황지역사업은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의해 접경지역인 강화군 전체가 해당되며 균형발전 특별회계를 통해 최대 80%까지 국비가 지원된다.

유천호 군수는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군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삶의 질을 개선하겠다"며 "앞으로도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국비 예산을 확보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윤선 기자 kang1096-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