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文대통령 "희생자 경위와 상관없이 깊은 애도와 위로 드린다"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9.28  16:23:09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사상 처음 김정은 위원장 사과 "사태 악화 원치 않는다는 의지 표명"

   
▲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되었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며 "이 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신변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며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면서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요구한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신속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사태를 악화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으로 평가한다"며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부연했다.

또한 "그만큼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서도, 남북관계의 미래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며 "유사 사건이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는 남북의 의지가 말로 끝나지 않도록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특히 "대화가 단절되어 있으면 문제를 풀길이 없고, 서로 협력하지 않으면 재발 방지를 위한 실효적인 대책도 세우기가 어렵다"며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고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한다"면서 "당장 제도적인 남북 협력으로 나아가지는 못하더라도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최저선은 어떤 경우에든 지켜 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