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민원인을 위한 보이는 마스크로 목포해경, 적극 공감행정

  • 이철수 기자
  • 승인 2020.09.29  11:55:13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이철수 기자]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이 된 지금, 파출소를 찾는 민원인, 청각장애인을 위한 보이는 마스크 착용으로 밝은 표정을 보여주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 북항파출소(소장 박관수)는 지난 21일부터 추석 명절 연휴를 맞아 도서지역 고향을 찾는 귀성객 및 관광객을 상대로 ‘보이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민업무를 실시해오고 있다.

‘보이는 마스크’ 착용은 파출소를 찾는 어민 및 관광객, 청각장애인 등 민원인과의 의사소통에서 불편함을 해소하고 소외되기 쉬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또한 입모양과 표정이 훤히 보여 청각 장애인의 귀와 입이 되 주어 자연스럽게 민원응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출소를 방문한 북항 거주 민원인 A씨는 “마스크 착용으로 경찰관의 이미지가 딱딱해보였는데 보이는 마스크가 웃음을 전달하고 의사소통에 도움을 준다”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관수 북항파출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민원인에게 더욱 웃음과 행복을 주는 국민 중심의 적극적 공감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철수 기자 lcs1931@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