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여야, 北 공무원 사살 ‘월북’ ‘시신훼손’ 공방으로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9.29  13:37:59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與 “월북 의사 밝혀”...野 “시신훼손 있어”

   
▲ 민홍철 국방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북한의 공무원 사살 사건이 2라운드로 접어들었다. 여당은 공무원이 월북 의사가 있었다고 주장한 반면 야당은 북한이 시신을 훼손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은 TBS 라디오에 출연, 북측에 발견된 최초 3시간 안에 월북 의사가 우리 첩보에 판단됐다고 말했다.

민 위원장은 “군은 종합적으로 신발 벗어 놓은 것, 구명조끼 입은 것, 부유물로 이동한 것과 함께 한·미의 첩보를 다 모아 판단한 것”이라면서 군이 공무원의 월북 의사를 파악하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월북 의사와 관련된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고급 첩보기 때문에 보고되지 않았다”면서 국가 기밀이기에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황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월북 의사를 확인하는 대화 속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해수보 공무원이 아쿠아맨이냐”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그럼 북한군이 해수부 공무원을 총살하고 소훼하라고 명령한 것도 감청했을 텐데 가만히 지켜본 것이냐”며 “우리 군은 감청까지 해놓고 왜 손 놓고 있었느냐”고 질타했다.

또한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태스크포스’ 위원인 신원식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TF 위원장인 한기호 의원, 김석기·조태용·지성호·태영호 의원과 국방부·합참을 방문했다면서 “북한이 우리 국민의 시신을 훼손했다는 내용을 재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이미 민홍철 국방위원장이 국방부로부터 보고 받고, 언론에도 공개됐던 대로 ‘밧줄에 매달아 3시간여 동안 끌고 다녔고, 밧줄이 끊어졌다가 다시 찾았다. 기름을 부어 훼손했다'는 내용과 같았다"고 했다.

신 의원은 “북한이 ‘시신훼손을 안 했다’고 하는데 국방부는 왜 이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말을 못 하고, 정부·여당은 왜 이 부분에 대해 침묵하는가”가고 질타했다.

이어 “북한의 거짓 해명에 휘둘려서 해군·해경의 인력·장비가 낭비돼 대북경계와 조업 어선 보호라는 임무를 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여당은 사실 그대로를 밝히고 북한에 당당하게 대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