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여성긴급전화1366 전남센터 시내버스 래핑 비대면 홍보

  • 박광일 기자
  • 승인 2020.10.23  10:59:05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 용기를 내세요”

   
[일간투데이 박광일 기자] 여성긴급전화1366 전남센터(센터장 김영희)에서는 시내버스 3개노선(1번, 200번, 500번) 외벽과 내부를 이용하여 폭력예방을 위한 ‘여성긴급전화 1366’홍보 래핑광고를 벌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여성긴급전화는 가정폭력. 성폭력. 성매매 등으로 긴급한 구조 및 보호 또는 상담을 필요로 하는 여성들이 언제라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전용전화 ‘1366’을 365일 24시간 운영하여 여성인권을 보호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해까지 매월 8일을 ‘보라데이’로 지정하여 유관기관 합동 연대캠페인 등을 진행했고, 이번 홍보활동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상담 및 캠페인 진행이 어려워짐에 따라 효과적인 홍보를 위해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내버스를 통해 여성긴급전화를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홍보를 통해 1366의 다양한 지원 내용을 알리고 가정폭력 위기 여성들의 치유 및 인권회복에 기여함은 물론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 용기를 내세요”라는 문구를 통해 폭력은 결코 피해자의 잘못이 아니며 숨겨야 할 일도 아님을 알리고자 했다.

김영희 센터장은 “이 세상 어느 누구도 때릴 권리도 맞을 의무도 없다”며 “이번 홍보를 통해 이제 더 이상 폭력으로 고통 받는 피해자가 없기를 바라며 전남의 여성이 안전할 때까지 지역 유관기관들과의 연대를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광일 기자 pkill1313@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