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홍남기,이주열 "잠재성장률 하락 했어도 1%대는 아니다"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10.23  13:5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조폐공사 등 종합국정감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감사 시작전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23일 오전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 종합감사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피감기관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출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유경준 국민의힘 위원이 수출 감소 등으로 잠재성장률이 1%대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질의에 먼저 이주열 총재는 “기존에 2%대 중반으로 잠재성장률을 추정했지만 이후 실제 성장률이 낮아진 점을 감안하면 그때보다 잠재성장률이 낮아졌을 것”이라면서도 “1%대로 갔을 것이라고 단정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조폐공사 등 종합국정감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어 홍남기 부총리도 잠재성장률이 1%대로 내려가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하고 “정부도 이번에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면서 잠재성장률의 일정 부분 훼손됐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우리 잠재성장률이 1%대라고 하는 건 지나친 주장이 아닌가 싶다”며 “자본투입과 노동투입, 총요소생산성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조폐공사 등 종합국정감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김현수 기자 dada245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