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추미애 “부하라는 단어 생경,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 상급자"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10.26  14:2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환하게 웃으며 답변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가 열렸다.

피감기관인 법무부 추미애 법무장관이 증인으로 출석해 최근 떠들석한 윤석열검찰총장과의 마찰에 대한 질문공세에 입을 열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기위해 관계공무원과 답변서를 정리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 자리에서 추미애 장관은 윤 총장의 수사지휘권 부당성 주장에 대해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수사지휘권 발동 적법하고 필요했다”면서 “ 윤 총장의 입장이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다”며 말했고 이어서 “보도를 통해 윤 총장의 발언들을 봤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 넘는 발언들이었다”며 “대단히 죄송스럽고 검찰 지휘감독권자로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답변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또한 윤 총장의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주장에 대해 추 장관은 “부하라는 단어가 생경하다”고 비판하며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 상급자 맞다”고 답변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답변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최재형 감사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진행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최재형 감사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김현수 기자 dada245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