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포토뉴스]대기업 '삼성'을 남기고 떠나는 故 이건희 회장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10.28  11:07: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삼성 고 이건희 회장의 발인식인 28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을 마친 유가족들이 영정사진을 들고 밖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28일 오전 7시30분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유가족들과 소수의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 이건희 회장의 발인식과 영결식이 진행됐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이건희 회장의 발인식을 마친 유가족들이 영구차량을 타고 빈소를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여사,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등 유가족들과 회사 임직원등이 참석해 고인의 떠나는 길을 배웅했다.
 

고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여사와(오른쪽) 첫째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열결식을 위해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발인식과 영결식을 마치고 영결식장을 빠져나간 고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량과 유가족들은 고이건희 회장이 거주하던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이태원동 승지원(承志園), 리움미술관 등을 들른 뒤 고인의 숨결 담긴 화성사업장 들러 임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뒤 장지로 떠날 예정이다.

고 이건희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가족들을과 함께 영결식장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마친 운구차량이 취재진을 지나 장지로 떠나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영결식을 마치고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을 바져나오는 운구차량. 사진=김현수 기자

김현수 기자 dada245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