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신현영 의원, 전국 피부과 의원 증가율 34.1%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10.28  11:08:44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전국 피부과 1,344개소 중 서울·경기 800개소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비대)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비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전국 피부과 의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20년 6월 기준 피부과 의원 수는 2010년에 비해 34.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 512개소로 38.1%를 차지해 가장 많은 피부과가 위치해 있었고 △경기 288개소(21.4%) △부산 107개소(8.0%) △대구 73개소(5.4%) △광주 53개소(3.9%) △경남 47개소(3.5%) △인천 46개소(3.4%) △전북 38개소(2.8%) △대전 35개소(2.6%) △경북 26개소(1.9) △충남 25개소(1.9%) △충북 22개소(1.6%) △전남 21개소(1.6%) △울산 20개소(1.5%) △강원 16개소(1.2%) △제주 8개소(0.7%) △세종 7개소(0.5%) 순서였다.

전국에서 1,344개소의 피부과 중 514개소가 몰려있는 서울을 구별로 살펴본 결과(2020년 8월 기준) △강남구가 152개소로 29.6%에 달했고 △서초구 48개소(9.6%) △송파구 40개소(7.8%)의 순서였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전국 피부과는 2010년 1,002개소에서 2020년 6월 기준 1,344개로 34.1% 증가했다.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지역으로는 △경기가 186개소에서 288개소로 54.8% 증가했고 △인천 39.4% △충북 37.5% △부산 37.2% △울산·제주 33.3% △대구 32.7% △서울 29.0% △경남 27.0% △전북 26.7% △충남 25.0% △경북 23.8% △광주 17.8% △대전 16.7% △강원 14.3% △전남 10.5% 순서였다.

피부과 개원의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1,355명의 개원의 중 △50대가 455명으로 33.7%를 차지했고 △40대 448명(33.2%) △60대 226명(16.7%) △30대 158명(12.0%) △70대 이상 60명(4.4%) 순서였다.

피부과 개원의를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 개원의 1,143명으로 여성 207명보다 5.5배 더 많았다. △70대 이상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11배 많았지만 △30대에서는 3.3배에 불과해 연령대가 젊어지면서 여성 개원의의 비율이 증가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신 의원은 “피부과의 전국 분포와 증가 추세를 확인한 결과 주로 수도권과 서울 도심을 중심으로 개원가가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며,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피부과의 일차진료가 충분히 제공되고 있는지, 비급여 진료에 과다하게 집중되고 있지는 않은지에 대한 심층 조사를 통해 올바른 피부과 의원의 역할에 대한 정책 설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