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해군 최초, 중령급 지휘 전투함·기뢰부설함에 첫 여성 함장 탄생

  • 조필행 기자
  • 승인 2020.12.21  19:00:03
  • 2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원주함장 홍유진 중령·원산함장 배선영 중령

   
▲ 21일, 여군 최초 전방해역을 수호하는 1,000톤급 초계함 원주함장으로 취임한 홍유진 중령이 함교에서 함정을 지휘하고 있다.

[일간투데이 조필행 기자] 해군은 21일, 여군 최초로 전방해역을 수호하는 전투함장에 여군을 배치시켰다.


화제의 주인공은 초계함인 원주함장으로 취임한 홍유진 중령(43세). 2001년 여군 장교가 함정에 배치된 이후 중령급 직위의 전투함장에 여군이 배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홍 중령의 취임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보직신고로 대체됐다.

취임식에서 홍 중령은 “창군 이래 첫 여군 전투함장의 책무를 맡게 된 것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가와 국민에 충성하는 전투함의 함장으로서 동해 전방해역 수호 임무를 완수하고, 승조원들과 함께 파이팅 넘치는 최강의 전투함을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홍 중령이 지휘하게 된 원주함(PCC, 1,000톤급)은 해군 1함대사령부 12전투전대 소속 초계함으로 평시 경비 및 초계 임무를 수행하고, 대함전, 대잠전, 대공전 능력을 통해 적의 해상도발을 억제하는 우리 해역함대의 주요 전력이다. 길이는 88m, 항속거리는 약 6,800㎞, 승조원은 120여 명이며, 76mmㆍ40mm 함포와 경어뢰, 함대함유도탄 등의 무장을 탑재하고 있다.

홍 중령은 최초의 여군 전투함 함장이라는 기록 외에도 해군 최초의 여군 고속정 지휘관이라는 타이틀도 함께 보유하고 있다. 홍 중령은 2012년 1월, 진해기지사령부 소속 721편대 참수리 287호정에서 고속정 정장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홍 중령은 2002년 학사사관후보생(OCS) 97기로 임관해 대청함에서 첫 근무를 시작했으며, 광개토대왕함 전투정보보좌관, 비로봉함 갑판사관, 참수리 287호정 정장, 안동함 부장, 광개토대왕함 부장 등을 거치며 약 2,300일 이상의 항해 근무를 했다.

홍 중령은 부부가 함께 해군 장교의 길을 걷고 있는 부부 군인이다. 홍 중령의 남편인 정민재 중령은 해군사관학교 52기로 임관했으며, 현재 홍 중령의 소속 부대인 1함대사령부에서 계획참모로 근무 중이다. 지금도 두 사람은 소중한 가족이자 전우로서 서로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15일, 여군 최초 2,600톤급 기뢰부설함 원산함장으로 취임한 배선영 중령이 원산함 함수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편 지난 12월 15일에는 배선영 중령(40세)이 여군 최초로 기뢰부설함인 원산함 제21대 함장으로 취임했다. 배 중령은 2003년 해군사관학교 57기로 임관해 1함대 11전대 작전관, 참수리 282호정 정장, 독도함 갑판사관, 원산함 부장 등을 거치며 약 2,200일 이상의 항해 근무 경력을 갖고 있다.

배 중령이 지휘하게 된 원산함(MLS, 2,600톤급)은 해군 5성분전단 52기뢰전대 소속 기뢰부설함으로 전시 적 항만 봉쇄 및 우리 항만 보호를 위해 기뢰를 부설하는 함정이다. 길이는 103m, 항속거리는 약 8,300㎞, 승조원은 150여 명이며, 76mmㆍ40mm 함포와 경어뢰 등의 무장을 탑재하고 있다.

배 중령은 “사관생도 시절부터 꿈꿔왔던 함장 직책을 맡게 되어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함장으로서 주어진 임무 완수에 매진하고, 부대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항상 준비된 원산함을 만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해군ㆍ해병대에는 2001년 최초로 여군 장교가 임관한 이래 2,400여 명의 장교와 부사관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여군들은 특수전과 잠수함 분야를 제외한 함정, 항공기, 격오지, 육상 전투부대 등 각급 부대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 중에서 지휘관으로는 함장 중령 3명, 고속정 편대장 소령 1명, 정장 대위 6명과 해병 대대장 중령 1명, 소령ㆍ대위 중대장 28명이 있으며, 이 외에도 7명의 항공기 조종사, 해외 파병지에서 12명의 여군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앞선 7월에는 안미영 중령이 여군 최초로 상륙함인 성인봉함장으로 취임한 바 있다.

앞으로 해군은 국방개혁 2.0과 연계해 2022년까지 여군인력을 간부 정원의 9%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조필행 기자 dtoday1@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