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목포해경, 관매도 공사 현장서 부상당한 40대 인부 긴급이송

  • 이철수 기자
  • 승인 2021.01.26  15:38:57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이철수 기자] 전남 진도군 관매도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 무릎을 다친 40대 인부가 해경에 의해 긴급 이송됐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임재수)는 지난 25일 오후 5시 17분경 진도군 관매도 공사현장에서 인부 A씨(45세,남)가 그라인더 작업 중 옷가지가 순식간에 그라인더로 빨려 들어가 우측 무릎을 다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26일 밝혔다.

해경은 진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진도군 관매도항에서 들것을 이용, 환자를 탑승시키고 진도 서망항으로 신속하게 이동해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이송 당시 우측 무릎부위 피부가 찢어져 압박붕대로 자체 지혈을 한 후, 현재 진도 소재 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목포해양경찰서는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헬기와 경비함정을 이용해 응급환자를 이송하며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온 힘을 쓰고 있다.

이철수 기자 lcs1931@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