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당정, 코로나 의료진 자녀돌봄 지원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2.23  10:43:08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돌봄 인력 확충 문제 심각”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에서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코로나19 방역전선에 잇는 의료·방역 인력의 자녀를 위한 ‘아이돌봄서비스’ 국가지원이 최대 90%까지 확대되고, 서비스 제공 시간도 24시간으로 확대된다.


아이돌봄서비스는 여성가족부의 아동 방문 돌봄 사업인데 이용자가 서비스를 신청하면 아이돌보미가 직접 방문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신청자는 일정 비용을 부담하고 국가지원은 소득 수준에 따라 0~85%까지 이뤄졌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와 여성가족부는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코로나19 의료·방역 인력 아이돌봄서비스 특별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 사태로 근무시간이 늘어나고 근무의 무게가 커지는 것은 견디는데, 가장 어려운 것이 아이를 돌보는 것이라고 하더라”라며 “특히 인력 확충 문제가 심각한데 정면으로 다룰 때가 됐다”고 운을 뗐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의료 인력의 근무시간이 상상 이상으로 길어서 돌보미들의 근로 시간도 길어질 텐데 인력 확충이나 예산 확보 등도 꼼꼼히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힘든 일을 맡아 묵묵히 수행하는 분들에게 보상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것은 의무”라며 “의료진, 방역 종사자가 자녀 돌봄 걱정 없이 안심하고 일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지원대상은 의사, 간호사, 간호조무사, 임상병리사, 방사선사 등 보건의료 인력 및 선별검사소 등에서 코로나19 검사자와 직접 접촉하는 인력이다.

한편,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서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20조원을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그 규모를 언급했다.

홍 의장은 “영업 제한이나 금지됐던 분들, 매출이 상당히 줄어든 업종을 중심으로 3차 재난지원금 때보다는 대상을 좀 많이 늘렸다”며 “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에는 특수고용,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대상 지원금과 일자리 안정 예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예산도 포함된다.

홍 의장은 “백신 무료 접종을 포함해 치료제까지도 무료로 접종할 예정이기 때문에 이런 등등을 반영한 추가적인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설파했다.

소득 하위 40%에 대해 지원금을 일괄 지급할 가능성에 대해선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가 있을 수 있는데 아직 확정된 내용은 아니다”고 일단 차단했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