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강정희 도의원,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사건 업체별 세부내용 공개 요구

  • 이철수 기자
  • 승인 2021.03.03  08:23:1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이철수 기자] 전남도가 지난 2월 24일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측정기록 조작사건에 가담한 92개 업체 명단을 공개했다.

이에 전남도의회 강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여수6)은 업체별 세부 조작자료까지 추가해 공개할 것을 강력히 요구 했다.

전남도는 배출량 조작에 가담한 업체 명단을 공개하라는 도의회와 지역사회의 요구에 대해 ‘피의사실 공표’ 등의 이유로 공개를 미뤄왔다.

지난 해 11월 보건복지환경위원회는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위반업체 관계자를 증인으로 불러 환경개선 사업 증액 및 신속 추진, 민·관 거버넌스 권고안 수용 등을 요구했고, 불출석한 증인(LG화학, 롯데케미컬)에 대해 과태료 부과를 결정했다.

그럼에도 위반업체 들은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위해 구성한 ‘민관 거버넌스’가 2년 간의 협의 끝에 마련한 ‘권고안’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내세우며, 수용을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대기오염물질 측정기록 조작사건에 연루된 5개사(LG화학, 한화솔루션, GS칼텍스,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의 사과와 2019년 6월에 개최된 제3차 민·관 거버넌스 회의에서 스스로 발표한 자구책 등이 무색해지는 상황이다.

강정희 위원장은 “기업의 약속을 믿고 2년을 기다렸는데, 또다시 ‘민·관 거버넌스 권고안’에 대해 기업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 답답한 상황”이라며 “기업의 불법행위에 대한 사회적 책임 이행을 담보하고, 기업의 구체적인 불법행위에 비례한 사회적 책임을 부여할 수 있도록 개별 기업의 세부 조작자료를 반드시 공개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수 기자 lcs1931@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