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호반그룹-대아청과, 해남군 한파피해 복구지원금 1억원 전달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1.03.05  17:16:35
  •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해남군 배추주산단지 내 한파피해 입은 농가에 전달

   
▲ 해남군 한파피해 복구지원금 전달식 기념사진. 사진 왼쪽부터 김세준 호반그룹 동반성장실장,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 명현관 해남군수, 김성일 전남도의회 부의장. 사진=호반그룹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역대 최강 한파로 겨울배추 생산농가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호반그룹이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금을 전달한다.

호반그룹과 대아청과는 5일 해남군청에서 한파로 큰 피해를 입은 해남군 겨울배추 생산농가에 복구지원금 1억원을 전달한다.

이날 전달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명현관 해남군수,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 김세준 호반그룹 동반성장실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다.

해남군은 전국 최대 겨울배추 주산지로 올해 1월 기상관측 이래 유례없는 한파가 닥치면서 생산면적의 68%(1700ha) 이상, 1800여 농가가 피해를 입었다.

농가들의 피해 소식을 들은 대아청과는 긴급 복구지원금 3000만원을 마련했고, 호반그룹에서도 7000만원을 지원해 총 1억원의 재원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 지원금은 해남군 배추주산단지 내 한파피해를 입은 농가에 전달돼 조속한 피해 복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이번 호반그룹과 대아청과의 지원을 환영한다"며 "우리 해남군에서도 농가 피해 최소화 및 경영안정을 위해 농약대 지원과 농업경영자금상환 연기 등의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는 "이번 지원으로 한파피해 농가의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가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모색하고, 도매법인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그룹과 대아청과는 농어촌과의 상생협력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해 호반건설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2억원을 출연했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파농가 돕기 캠페인 등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