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현대차증권, 조직개편… 디지털 혁신 및 소비자보호 강화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1.04.02  15:4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현대차증권(최병철 사장)이 고객중심의 디지털 전환 및 금융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차증권은 먼저 고객자산관리 서비스 강화를 위해 리테일과 홀세일로 나누어져 있던 자산관리 부문을 통합, 채널총괄본부로 재편했다. 이를 통해 개인고객과 법인고객을 아우르는 통합 자산관리가 가능 해졌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또한 기존 WM사업부문과 상품전략 부문을 채널총괄본부 산하 리테일사업부로 통합, 영업 채널과 상품&전략 조직 간의 시너지 강화를 도모한다. 
사측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초저금리 환경하에 다양한 금융니즈에 대한 대응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현대차증권은 사업부별로 흩어져있던 디지털 업무를 통합, 자산관리 부문 디지털 업무를 총괄하는 ‘디지털솔루션실’을 채널총괄본부 리테일사업부 산하에 신설했다. 

디지털솔루션실은 디지털 환경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Digital Transformation 추진력 확보를 위해 애자일(Agile) 조직으로 운영 할 예정이다. 필요에 따라서 언제든지 유연하고 민첩하게 프로젝트를 수행, 시시각각 변하는 디지털 사업환경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리고 현대차증권은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표이사 직속의 소비자보호실을 신설했다. 이를 통한 독립성 강화로 고객 관점에서 의사 결정할 수 있는 여건을 강화, 금융소비자 보호 선도에 나선다.

한편 추가적으로 운용 조직 전문성 강화와 리서치센터 기능을 확대한다. 전략PI실을 대표이사 직속으로 두고 산하에 채권운용팀을 배치, 자산운용의 전문성 강화를 도모한다. 그리고 리서치센터에 글로벌 리서치팀을 신설, 해외주식 투자정보 제공 확대 및 컨설팅 강화를 통해 해외주식투자 서비스 영업 등을 지원한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디지털, 비대면 중심으로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소비자 보호를 적극적으로 실행해 나갈 체계를 구축, 고객에게 신뢰받는 증권사로 지속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보현 기자 report0330@gmail.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