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국민의힘, 재보궐선거 '압승'… 오세훈, 25개구 '싹쓸이'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4.08  09:0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부산시장엔 박형준… "좋은 시정으로 보답할 것"

4ㆍ7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당선이 확실해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운데)가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부인 송현옥 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4·7 재·보궐선거에서 야당이 압승했다. 특히 서울시의 경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25개 자치구 모두 승리하며 민심의 변화를 보여줬다.

중앙선거위에 따르면 8일 서울시장 선거 개표가 100% 완료됐으며, 오 후보가 57.50%의 득표율을 기록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18.32% 격차로 앞섰다.

부산시장 선거의 경우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2.67%를 기록하며, 34.42%의 득표를 받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두배 가까이 압도했다.

투표율은 서울 58.2%, 부산 52.7%였으며, 시장직 외 재보선이 진행된 곳도 야당이 압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 후보는 서울시장에 당선되자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고통 속에 계시는 많은 시민을 도우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으며, 부산시장에 당선된 박 후보는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10년 만에 서울시장직에 복귀한 오 후보는 이날부터 서울시장으로서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오 후보는 이날 오전 8시 현충원 참배로 첫 시장 일정을 진행했다.

이후 오전 8시 50분께 서울시청 출근, 9시 10분께 사무 인계를 받고, 10시 40분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장을 예방한다. 11시 20분 경에는 시청서 기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오후 첫 현장일정으로는 서울시 1호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의료·행정인력을 격려한다는 계획이다.

한지연 기자 hju@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